Welcome to OCPC

Select Language

광야를 지나며

posted Jun 11, 2017

2주전 화요일 강명관 선교사님이 오셨습니다. 강선교사는 올때마다 좋아하는 찬양이 바뀝니다. 2년전에는 ‘아버지 사랑 내가 노래해’를 좋아해서 결국 특송까지 했었습니다. 이번에는 ‘광야를 지나며’라는 찬양을 첫날부터 줄기차게 불러댔습니다. 아시는 것처럼 강명관 선교사는 음치입니다. 찬양을 그렇게 좋아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찬양을 좋아하는 마음은 주셨는데 부르는 능력은 주시지 않았습니다. 같이 좋아하길 그렇게 원해서 듣기는 하는데, 찬양이 보통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지난 수요일에는 아파서 병원도 가고 그랬습니다. 그것을 옆에서 운전까지 해주면서 다 했는데, 문제는 찬양입니다. 저는 속이 안좋고 힘든데 끊임없이 찬양을 하는데 나중에는 머리가 어지러울 지경이었습니다. 그때 알았습니다. 아무리 좋은 찬양도 내 영혼과 마음이 따라가 주어야 부를 수 있다라는 사실을 말입니다. 많은 분들이 찬양하고 싶어도 할 수 없을 때가 있다라는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주일부터 아프기 시작한 몸이 목요일 새벽이 되어서는 너무 심해져 응급실에 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혈압이 조절이 안되고 맥박이 너무 빨라지고 머리는 계속 어지러웠습니다. 아무도 없는 새벽에 병실에서 홀로 예배를 드리는데, 그때 들었던 찬양이 바로 광야를 지나며입니다.

왜 나를 깊은 어둠속에 홀로 두시는지 어두운 밤은 왜 그리 길었는지

나를 고독하게 나를 낮아지게 세상어디도 기댈 곳이 없게 하셨네

광야 광야에 서있네

주님만 내 도움이 되시고 주님만 내 빛이 되시는

주님만 내 친구 되시는 광야

주님 손 놓고는 단 하루도 살 수 없는 곳 광야 광야에 서있네

왜 나를 깊은 어둠속에 홀로 두시는지 어두운 밤은 왜 그리 길었는지

나를 고독하게 나를 낮아지게 세상어디도 기댈 곳이 없게 하셨네

광야 광야에 서있네

주님만 내 도움이 되시고 주님만 내 빛이 되시는

주님만 내 친구 되시는 광야

주님 손 놓고는 단 하루도 살 수 없는 곳 광야 광야

주께서 나를 사용하시려 나를 더 정결케 하시려

나를 택하여 보내신 그곳 광야

성령이 내 영을 다시 태어나게 하는 곳 광야 광야에 서있네

내 자아가 산산히 깨지고 높아지려 했던 내 꿈도 주님 앞에 내려놓고

오직 주님 뜻만 이루어지기를 나를 통해 주님만 드러나시기를

광야를 지나며

그날 저는 분명히 홀로 광야에 서 있었습니다. 가족이 없어서가 아닙니다. 저를 위해 기도해 주는 사랑하는 교우들이 없었던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그날은 분명 광야에 있었습니다. 그날 그 순간에 생각나는 분은 한분 하나님 아버지 뿐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날 새벽에 하나님 아버지께서 저를 만저 주셨습니다. 뭔가 좀 편안해질만 하면 올라오는 제 마음을 잘 아시는지 광야로 몰아가셔서는 거기서 아버지를 보게 하셨습니다. 우리의 삶에 광야가 있습니다. 아무도 없고 절망이 있는 곳 같은 그 광야! 거기에 그분이 서 계셨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27 홍기원 권사님을 기리며 2017.09.17 31
226 한 마음으로 기도한다는 것 2017.09.17 23
225 속죄의 은혜 2017.09.06 33
224 속도가 아니고 방향이 중요합니다. 2017.08.31 37
223 거짓말은 손발이 맞아야 2017.08.20 49
222 좋은 일 나쁜 일 2017.08.13 58
221 감동을 주는 삶 2017.08.09 59
220 교회 공사 2017.07.30 65
219 Youth 최주희 전도사 수련회 간증문 2017.07.23 66
218 성경을 읽자 조혜련 집사님 2017.07.16 114
217 기도의 힘 2017.07.09 92
216 예석이가 돌아옵니다 2017.07.02 170
215 참 멋진 교인들, 그래서 행복한 목사 2017.06.25 226
214 오고 가는 사랑 2017.06.25 193
» 광야를 지나며 2017.06.11 273
212 교회가기 싫어요 2017.05.28 309
211 우리교회 관리인의 이름은 2017.05.21 254
210 우리 엄마 2017.05.17 304
209 재외국민투표 2017.05.10 301
208 헌아식 2017.04.30 31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 1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